일본에 있는 이 괴상한 하우스는 내부 총넓이가 81.41 m2 (약 24평)이다. L 모양의 2층으로 된 이 집은 직선 나무 막대기를 꺾어 놓은 듯한 디자인이라 해서 Snapped House라고 불린다. 2012년 Akio NAKASA(Principal Architect)에 의해 완성된 이 일본 주택은 주변 환경에 순응하며 어우러지는 멋을 가지고 있다.

 

 

스냅트-하우스-Snapped-House-in-Saitama-japan-3.jpg

snapped-house-in-saitama-japan-9

 

| 집을 부러뜨려? 어떻게 이런 아이디어를!

제한된 길이의 부지를 활용하기 위해 착안한 아이디어로 하나의 직선형 공간을 부러뜨린 구성을 완성했다. 압권은 두 건물이 연결된, 마치 힌지나 피벗처럼 보이는 벽면 중심부 기둥이다. 이 기둥을 중심으로 집 두 건물을 접고 펼 수 있을 듯한 디자인이 심미적인 부분 뿐아니라 실용적인 면에서도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

둘로 나누어진 건물 사이 공간은 뜰 형식으로 만들어 잔디를 깔았다. 하나의 뜰이지만 두 건물이 공유하면서 집 어느 쪽에서든 아늑한 잔디를 바라볼 수 있게 했다. 뿐만 아니라, 기둥을 중심으로 출입구와 두 건물, 그리고 뒤뜰이 방사형으로 만난다. 독특하고 스마트한 이 동선으로 네 개의 존이 만나고 또 서로 다른 플로어링으로 공간이 자연스럽게 나누어진다.

 

 

 

snapped-house-in-saitama-japan-5

 

| 실내는 모던하면서 깔끔하게

각각의 건물은 그만의 특징과 기능을 가진다. 큰 건물은 리빙룸과 다이닝룸, 주방으로 구성해 함께 시간을 공유하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작은 건물은 침실과 욕실을 두어 방해 없이 조용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큰 건물은 메자닌 구조로 되어있다. 이로 인해 모던한 느낌이 강해졌고 높은 천고를 활용한 개방형 구조로 실내가 좀 더 넓게 느껴지도록 유도했다. 메자닌 특징 중 하나로 같은 공간이라도 기능에 따라 다양하게 나누어지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천정과 바닥은 목재로 마감하면서 건물 각각의 기능을 최대한 살릴 수 있도록 유도했다. 예를 들어 리빙룸의 천장과 바닥은 서로의 목소리가 잘 전달되도록 소리를 튕겨주는 소재를 사용한 반면, 침실은 천정 높이로 소리를 흡수해 평온을 유지하는 재료로 마감했다.

 

* 메자닌이란

 

snapped-house-in-saitama-japan-12

 

이웃과 만나고 인사하는 뒤뜰은 잔디로 덮었고 출입구는 건물의 내외부와는 달리 튀지 않도록 일반 콘크리트로 벽으로 마감했다.

 

 

snapped-house-in-saitama-japan-6

 

유별난 아이디어가 만들어낸 창의적인 공간, 그리고 이런 창의적인 공간에서 생활하는 내 삶, 평범하고 반복되는 일상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기 충분하다.

 

 

snapped-house-in-saitama-japan-4

일본-주택-Snapped-House-in-Saitama-japan-1.jpg

snapped-house-in-saitama-japan-11

snapped-house-in-saitama-japan-8

snapped-house-in-saitama-japan-7

akusome2

plan

|Architect : Principal Architect
|Design : NAKASA

 

ⓒ phm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복층? 2층하고 다르다고? 건축 구조 메자닌이란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