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공간을 기능적으로 활용한 일본 리빙룸, 현대 트렌드인 오픈 플로어 플랜 인테리어 방법

오픈 플랜의 작은 거실 공간을 진열장과 수납장을 파티션으로 사용해 기능적인 거실을 완성했다. 작은 오픈 플랜 공간을 똑똑하게 나누는 방법으로 동서양 구분 없이 적용, 활용 가능한 인테리어 방법이다.

 

 

japanese-living-room-1

 

| 수납장을 활용한 공간 분할

신발장 역할을 하는 이 수납장은 원래 없었다. 그래서 출입문을 열고 들어서면 거실 전체가 보이던 구조였다. 공간을 나누기도 사생활을 보호하기도 어려운 구조였다. 이런 구조의 공간을 입구 오른쪽에 천정까지 올라가는 수납장을 만들어 설치했다. 이렇게 함으로써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동시 수납공간을 마련하고, 내부 공간을 기능별로 나눌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다.

수납장을 활용하면서 매우 독특한 동선을 만들어냈다. 신을 벗고 직선으로 가면 거실로 바로 들어갈 수 있는 동시 오른 쪽으로 가면 옷을 보관하는 클로셋과 업무를 보는 공간으로 갈 수 있도록 했다.

단 하나의 수납장으로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 멋진 동선의 공간을 완성했다.

 

 

japanese-living-room-2-%ec%9d%bc%eb%b3%b8-%eb%a6%ac%eb%b9%99%eb%a3%b8

 

| 천정을 활용한 공간 확장과 분리

수납장으로 분리된 Entryway 지나면 거실이 나온다. 수납장 바로 옆으로 카우치를 배치해 다이닝 공간까지 이어지는 복도 느낌의 공간을 창출했다. 또한, 카우치에서 시작되는 안쪽 공간은 좀 더 넓은 느낌을 주도록 천정을 출입구보다 높게 만들었다.

카우치 정면 벽에 벽걸이 수납을 만들고 갈색을 사용해 진열장 프레임을 강조해 정돈된 느낌을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 가구 배치와 동선 등 저절로 감탄이 나올 정도로 매우 스마트한 인테리어다.

 

 

japanese-living-room-3

 

창가 쪽 나머지 공간은 주방과 다이닝 공간으로 배정했다. 식탁을 중앙에 배치해 공간의 중심을 잡고 냉장고를 내부 공간의 맨 끝으로 배치해 음식 냄새가 최소화하도록 했다.

 

 

japanese-living-room-4

 

현대 트렌드인 오픈 플로어 플랜은 사용자의 역량과 생활 패턴에 따라 다양한 모습의 공간으로 변화할 수 있다. 오픈 플랜 공간에서 가구와 공간 배치에 대해 고민 중이라면 이렇게 수납장 한두 개를 사용해 멋지게 공간을 나눠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japanese-living-room-5 japanese-living-room-6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더 볼만한 기사

유 아현
유 아현
Love Teddy, love Melbourne, loving in! :)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More like this
Related

00:01:50

외출이 쉽지 않은 장애 아들을 위해 디자인한 집, 바닥 마감과 넓은 창, 코트야드의 시카고 주택

세계적으로 현대 주택의 경향은 창 활용의 최대화와 자연을 닮은...

내 건물, 옥상만 잘만들어도 펜트하우스에서 살수 있다!

루프탑, 펜트하우스, 테라스, 이 단어들만 들어도 고급스러운 무언가가 연상되면서,...
00:16:17

설계 사무소 인스타그램, 선택일까, 필수일까?

#인스타그램홍보#인스타그램마케팅#포머티브건축#아뜰리에홍보#인스타그램홍보#인스타그램마케팅#아뜰리에설계사무소#설계사무소홍보 "설계사무소가 설계만 잘하면 돼지", "디자인만 잘하면 돼지" 라고...

아파트도 이렇게 가능해! 헤링본 벽과 소파로 쇼룸처럼 멋지게 꾸민 우크라이나 아파트

서울시민의 10명중 5명이상이거주할만큼아파트는국내의주거형태의대부분을차지하고있다. 서울 이외의 도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