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기능만으로 주방을 논하는 시대는 아니다. 기능이 빠지면 안 되지만 디자인 없는 주방은 이제 누구도 원하지 않는다. 주방은 좀 더 독특하고, 좀 더 세련되고, 좀 더 아름다운, 집의 주요 공간으로서 변모하고 있다. 주방에 감성을 입히고 있다. 감성 디자인, 젊은 공간, 모두가 먹고 나눌 음식을 만드는 주방.

하지만 그렇다고 많은 돈을 들이거나 거추장스러울 필요는 없다. 나무와 스테인리스 등 기본적인 자재와 재료만으로도 감각적인 주방을 완성할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창의 크기와 주방의 위치, 조금 더 나아가 아일랜드의 모양과 활용 방향, 수납 형태다.

 

 

키친-주방 인테리어

 

넓고 큰, 또는 길고 높은 창을 통해 충분한 자연광을 집 내부로 불러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작은 창 하나를 워크탑이나 싱크대 근처에 만드는 것으로 끝내는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아일랜드를 트렌드에 따른 단순한 치장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 제2의 식탁과 Breakfast Bar, 수납장 등 생활 패턴을 고려한 활용을 접목할 필요가 있다. 이 때문에 아일랜드의 위치와 크기 모양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이다.

 

attic-duplex-in-sweden-11-1

 

주로 상단에 부착하는 수납장도 가능한 없앨 수 있다면 없애는 것이 좋다. 공간을 넓게 보이도록 하여 다이닝 공간으로 함께 활용될 경우 안정감을 더해준다. 식탁의 경우는 반드시 아일랜드 앞쪽에 위치할 필요는 없다. 공간에 따라 창 쪽으로 이동을 시켜도 되고, 아일랜드의 기능을 확장해 메인 다이닝 테이블로 활용을 해도 나쁘지 않다.

 

attic-duplex-in-sweden-10-1

 

어떤 마감재를 사용해도 좋지만 주방의 특성상 밝은 톤의 자재를 사용하는 것이 기분전환과 분위기에 좋다. 밝은 톤의 사용으로 공간이 가볍게 느껴지거나 떠 있는 경우는 짙은 톤의 식탁이나 아일랜드를 사용해 중심을 잡아 주면 된다.

 

attic-duplex-in-sweden-9-1

 

주방 인테리어는 고급 자재와 재료를 사용하는 것도 물론 좋겠지만 평범하고 일상적인 자재와 재료를 어떻게 조합하느냐가 더 많은 영향을 끼친다. 충분한 공간을 활용할 수 있느냐, 작은 공간만을 사용해야 하느냐부터 시작해 공간의 특성을 꼼꼼히 따진다면 내 생활 패턴과 취미가 반영된 멋지고 아름다운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가구와 고급 재품은 그다음이다.

 

 

스칸디나비안 스타일의 다이닝 공간. 아일랜드를 중심으로 다이닝 테이블은 반대편 창가 쪽에 위치시켰다. https://phmkorea.com/19554

20세기 중반 스칸디나비안 인테리어의 절정을 보여주는 캘리포니아 Venice Beach의 주택

 

 

어린 아이가 있는 타이완 주택. 아일랜드 옆으로 작은 다이닝 테이블을 위치시켜 아이를 위한 배려를 했다. https://phmkorea.com/5259

기발한 아이디어로 꽉 찬 구조. 소통을 이야기하는 타이완 소가족 주택 House M

 

 

공간의 특성을 파악하고 배려한 일본 주방. https://phmkorea.com/5564

1층과 2층이 분리된 목재 프레임 일본 하우스

 

 

작은 간이 주방을 리빙 공간에과 메인 주방 사이에 만들어 접근성을 좀 더 쉽게 만들었다. https://phmkorea.com/3786

엔더톤 게스트 하우스, Hse Rae Francis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