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를 즐기는 가족이 스키장 근처에 만든 집으로, 가족 구성원 모두의 생활을 재충전하는(Retreat) 장소로 4계절 모두 사용한다고 한다. 겨울이 긴 미국 캘리포니아, 노든(Norden)에 위치한 이 주택은 생활하는 동안 따뜻하고 안락한 공간을 제공하는 데 집의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국내는 추운 겨울을 대비해 주택을 설계한다. 많은 가족이 이에 대한 대비를 빠짐없이 요구한다. 국내보다 겨울 온도는 높지만 겨울이 긴 노든 지역의 이 집을 통해, 겨울을 나는 주택으로써 어떤 차이와 공통점이 있는지 네 번째 해외 겨울 주택 시리즈를 들어가 본다.


이 주택은 Troll Hus이라 이름으로 불린다. Mork-Ulnes Architects에서 제작한 것으로 숲이라는 자연에 묻혀있지만 모던한 느낌이 강하다. Troll Hus는 콘크리트 기초에 목재를 통해 내외부를 마감했다. 익스테리어는 블랙 타르 코팅(Tar-treated wood)을 하고 , 숲이 주는 부드러움과 따뜻함을 내부와 연결하는 방법으로 스칸디나비안 스타일로 인테리어했다.


따뜻한 집, 숨은 장치는 아이러닉하게도 큰 창이다

스키를 즐기기 위해 겨울에 맞게 제작된 주택이지만 여름에도 즐길 수 있도록 부분적으로 루프 페티오를 만들고, 에너지 효율과 내부 온도를 지키기 위해 히팅 시스템이 중요했다. 이 히팅 시스템은 특정 기계적 장치를 사용한 것은 아니다. 태양광과 창이 큰 역할을 하도록 설계했다.


큰 창을 왜 위험하게 받아들이게 되었을까?


외국에 비해 국내 주택은 한 벽면을 다 사용하는 큰 창은 쉽게 볼 수 없다. 이런 큰 창은 집 전체를 추위에 노출한다고 생각한다. 아파트 단지에서라면 맞는 이야기다. 직접적으로 태양광이 닿지 않는 국내 아파트 현실에서는 사용하기 쉽지 않은 디자인이다. 아파트 생활이 60%가 넘다 보니, 사람들 머리속에 큰 창은 단열 취약이라는 인식이 자리 잡게 된 것이다.


그러나 단독주택은 아파트가 아니다

그러나 일반 단독 주택에서는 다르다. 단독 주택은 아파트가 아니다. 자연광과 창을 잘 활용하면 단열에 심각한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 비슷한 계절을 가지고 있는 서양 국가에서 큰 창의 주택을 쉽게 볼 수 있다는 것이 단열에 문제가 없다는 것을 대변해 주는 부분이다. 미국 노든 지역의 이 Troll Hus도 긴 한 면 전체를 창으로 마감할 수 있던 것도 주변 환경과 자연광의 역할 때문이다.


여기에 내부를 목재로 마감한 것도 중요한 요소다. 목재는 콘크리트에 비해 열전도율이 낮다. 열을 머금고 유지하는 시간이 콘크리트에 비해 5-6 배가량 길다. 그만큼 실내 온도 유지와 에너지 효율 면에서 큰 이점이 된다. 여기에 목재 자체가 주는 감성적인 부분이 더해져 더욱더 아늑한 실내 공간 연출이 가능해진다.


단독주택은 아파트와는 다른 구조와 설계다. 아파트는 주거 설계에서 매우 독특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아파트 요소를 그대로 단독 주택에 적용하지 않아도 된다. 단독 주택을 준비 중이라면 아파트와 다른 점에 불안해하기보다, 가족과 나의 생활을 이해하는 디자인과 구성에 더 집중해도 된다.

Architects
: Mork-Ulnes Architects

Photos
Bruce Damonte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