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는 과거 박스형 컨테이너 주택이 만든 이미지 때문에 주택으로서의 컨테이너는 주춤한 상태지만 상업 공간을 중심으로 컨테이너 건축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커먼그라운드는 하나의 컨테이너 상업지구로 상업 공간으로서의 가능성과 미래를 재시하고 있는 좋은 예다.

 

 

컨테이너 건축/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인근 ‘커먼그라운드’ 20160113 시사IN 신선영

국내 컨테이너 건축의 기점은 서울 논현동의 ‘플래툰 쿤스트할레’라고 할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의 해운대 야외 사무실인 ‘비프빌리지’도 유명하다.

매년 새로운 모양의 구조물을 세우는 방식으로 영화팬들에게 그해 부산국제영화제의 시작을 알려왔다. 이 외에 경기도 안양의 오픈스쿨’, 인천 송도의 ‘오션스코프’ 등이 주요 컨테이너 건축물로 꼽힌다.

일반인에게 컨테이너 건축에 대한 인식을 획기적으로 바꾸어준 건물은 세계 최대 컨테이너 쇼핑몰(컨테이너 200개 사용)인 커먼그라운드다. 지난해 서울 건대입구역 부근에 들어선 커먼그라운드는 젊은 세대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지상 3층의 2개 동, 연면적 5280㎡(1600평)인 커먼그라운드에는 73개 브랜드가 입점했는데, 최근 문을 연 쇼핑몰 중에서 가장 큰 관심을 모은다.

 

 

container-architecture-11-1

 

| 빠르게 진화하는 컨테이너 건축 기술

커먼그라운드는 특히 SNS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빠른 시간에 자리를 잡았다. 젊은 이용자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찍어 올리며 ‘인스타그램 명소’가 되기도 했다. 건대입구역 인근에서 가장 쓸쓸했던 상권을 살려냈다.

젊은 층의 문화 트렌드로 급부상한 컨테이너 건축물은 올해부터 더욱 대중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창동역 복합문화공간 ‘창동61’, 서울숲 인근의 사회적 기업 인큐베이터 공간인 ‘언더스탠드 에비뉴’ 등은 컨테이너 수십 개를 조립한 대형 건물로 설계되어 있다.

 

플랫폼 창동61의 ‘컨테이너 생태계’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서울 동북부의 ‘문화 중심지’로 견고하게 계획되었다. 부문별 아트디렉터들이 입주자를 선택하고 프로그램을 기획한다. 최현석 셰프가 푸드디렉터, 기타리스트 신대철씨는 뮤직디렉터, 사진가 조세현씨가 포토디렉터, 스타일리스트 김소연씨는 패션디렉터로 선정되었다.

컨테이너 건축/ 서울 용산구 청파로에 위치한 국립극단 컨테이너 건축 20160113 시사IN 신선영

큼직큼직한 원색 컨테이너들이 쌓이면서 창동역 주차장은 무채색에서 유채색의 공간으로 바뀌었다. 플랫폼 창동61을 설계한 이순석 건축가는 “침체된 공간에 활기를 넣고 싶어서 색을 화려하게 썼다. 재미있는 것은 컨테이너 옆면의 주름을 따라 색의 간섭이 나타나는 현상이다. 색이 빛에 의해 진해지거나 옅어지기도 하고 색끼리 서로 간섭하기도 한다. 컨테이너 건축만의 매력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컨테이너 건축 실험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다. 각종 건축상과 디자인상도 받았다. 새로운 사업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이에 필요한 건물 형식으로 컨테이너를 선호하기도 한다. 20대를 위한 오페라하우스 콘셉트로 지어진 옥타곤은 요즘 강남에서 가장 인기 있는 클럽으로 꼽힌다.

 

 

 컨테이너로 만든 쇼핑몰 '커먼 그라운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국판 '컨테이터 파크'가 건대입구 인근에 들어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은 이달 10일 건대 상권에 국내 최초의 컨테이너 복합 쇼핑몰인 '커먼 그라운드'를 열고 유통사업을 본격화한다고 8일 밝혔다. 커먼그라운드는 에바주니·웨이즈스펠·문샷·뉴에라·반스 등 56개의 패션브랜드, 도레도레·더 부스·아날로그 키친·김치버스 16개의 식음료 브랜드 등이 들어선 쇼핑 공간과 공연·전시가 가능한 문화 공간으로 구성된 쇼핑몰이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커먼 그라운드' 내부. 2015.4.8 saba@yna.co.kr/2015-04-08 15:30:02/
컨테이너로 만든 쇼핑몰 ‘커먼 그라운드’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건축가들은 컨테이너 건축의 장점으로 모듈화(주택의 각 부분을 공장에서 표준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 짧은 공사 기간, 견고성, 유연성, 친환경 등을 꼽는다. 공정의 80% 정도가 공장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실제 건물을 세울 때는 소음·분진 등으로 인한 사회적 마찰을 최소화할 수 있다. 목공·미장 등이 줄어들기 때문에 전체 건축비용 역시 낮출 수 있다.

컨테이너 건축업에서 가장 큰 장벽은 각종 규제다. 이런 규제들이 대부분 내수용 컨테이너(공사장의 임시 사무실 등으로 사용되는)에 맞춰져 있다는 것이 문제다.  컨테이너 건축의 대중화를 위해 풀어야 할 숙제다.

이순석 건축가는 “포스코에서 주택 소재로 컨테이너를 개발하려다 포기한 이유도 이런 규제 때문이다. 규제를 충족하려면 여러 가지 보강 시설을 해야 하는데 그렇게 해서는 경제성이 맞지 않는다. 반면 선진국은 국제 규격을 갖춘 해운용 컨테이너는 신뢰하는 편이다. 우리도 이에 맞춰 규제를 완화한다면 다양한 건축용 컨테이너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container-architecture-12-1

 

| ‘주택난’도 컨테이너 건축이 해결해줄까

재활용 브랜드 프라이탁의 스위스 본사 매장 건물은 컨테이너 9개를 화물선처럼 늘어놓은 형태다. 일본도 5층 정도의 컨테이너 건물은 별도의 보강장치 없이 쌓아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축업에서 컨테이너 건물은 일종의 혁신이기도 하다. 주택의 개념을 바꾸고, 이에 따라 기존 주택의 형태에서는 불가피한 사회문제를 여럿 해결할 수도 있다.

건물을 짓고 싶은데 땅이 없어서 건물을 못 짓는 경우도 많다. 컨테이너 건축물은 이런 문제를 해결해준다. 커먼그라운드의 경우에도 지주와 건물주가 다르다. 임차 기간이 끝나면 건물주는 컨테이너를 뜯어서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다. 시설의 80%는 재활용이 가능하고, 이동 기간도 한 달 내외로 짧다.

 

 

container-architecture-13-1
saba@yna.co.kr

주택 문제 해결에도 컨테이너 건축이 기여할 여지가 있다. 요즘 세계적인 화두 중 하나가 바로 마이크로하우스(작은 집)다. 선진국에서는 이를 위한 입법도 적극 이뤄지고 있다. 한국의 청년 주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컨테이너 건축이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이미 컨테이너를 1000개 이상 사용한 기숙사가 들어서 있다. 얼반테이너 백지원 대표도 요즘 컨테이너를 활용해 작은 개인 공간(방)에 넓은 공유 공간(거실·부엌·욕실 등)을 결합시킨 쾌적한 청년 주거 공간을 설계하고 있다.

 

Source : http://www.vmspace.com

container-architecture-8-1 container-architecture-7-1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컨테이너 건축은 어떻게 도시를 점령했나? – 세계편

Column | 칼럼, 주택에 관한 다양한 이슈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