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가장 잘나가는 쇼핑몰, 최신 유행 상품의 론칭쇼가 열리는 복합문화공간, 영화제 사무실의 공통점은? 모두 컨테이너로 지었다. 젊은이들에게 컨테이너 건축물은 새로운 문화의 베이스캠프가 되고있다.

이렇게 다양한 분야로 확대해가고 있는 컨테이너 , 도대체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고, 해외는 지금 어떤 위치까지 컨테이너를 생활에서 활요하고 있어며,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Element Space Inc

| 컨테이너 건물에 대한 젊은 세대의 긍정적 인식

‘가난’ ‘화재에 취약’ ‘위험한 가설물’…. 기성세대가 컨테이너 건축물에 갖는 인상들이다. 그런데 젊은 세대는 전혀 다른 이미지를 떠올린다. 쿨하고 힙하며 세련되었다!’

젊은이들에게 컨테이너 건축물은 새로운 문화의 베이스캠프처럼 여겨지기도 한다. 세대 간 경험의 차이 때문일 터이다. 기성세대가 주로 접하는 컨테이너는 공사장 임시 사무실이거나 전원주택의 창고다. 하지만 젊은 세대가 아는 컨테이너는 훨씬 세련된 공간이다.

서울지하철 건대입구역 커먼그라운드처럼 요즘 가장 잘나가는 쇼핑몰, 논현동 플래툰 쿤스트할레 등 최신 유행 상품의 론칭쇼가 열리는 복합문화공간, 부산국제영화제 비프빌리지 같은 해변의 멋진 야외 사무실….

 

 

박스파크 외부 모습, Source : Time Out

 

박스파크 내부 모스, Source : BDP

| 해외는 이미 전문가 수준, 국내는 이제 막 걸음마

사실 컨테이너의 재질이 다르기도 하다. 공사장에서 임시 사무실로 사용되는 내수용 컨테이너의 품질이 크게 좋을 필요는 없다. 그러나 해상 운송에 쓰이는 컨테이너의 경우, 국제규격(ISO 688)에 따라 일정한 내구성은 물론 바닷물과 해풍에 견딜 수 있도록 도장되어 있다. 이런 컨테이너를 사용하면 건물의 질감이 달라진다.

 

 

Source : Inhabitat

해외에서는 이미 2000년대 초반부터 컨테이너 건축물이 각광받기 시작했다. 영국 런던 동부의 ‘박스파크’는 유명 브랜드와 지역 디자이너의 공예품을 판매하는 팝업 쇼핑몰로 지역의 관광 명소가 되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는 ‘컨테이너 파크’라는 가족 테마파크가 영업 중이다. 스페인 세비야의 크루즈 여객터미널은 컨테이너로 건축되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는 ‘큐빅 암스테르담’ ‘키트우먼’이라는 학생들의 컨테이너 기숙사가 있다. 컨테이너로 거의 모든 형식의 건물이 만들어진다.

 

Source : heavenly-holland.com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컨테이너 건축은 어떻게 도시를 점령했나? – 국내편

Column | 칼럼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