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태즈메이니아 Sandy Bay에 위치한 이 집은 가족이 성장함에 따라 더 큰 공간이 필요했다. 가족은 다른 새로운 집을 찾는 대신 추억이 깃든 집을 확장 리노베이션을 실행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리노베이션을 통해 은 더 많은 공간, 더 많은 빛 그리고 더  많은 자유로움을 누릴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에 역점을 두었다.

1920년대 지어진 캘리포니안 단층집 번갈로우(Californian Bungalow)는 모핑(Morphing) 작업을 통해 바깥 주변 공간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매혹적인 집으로 변화했다. Preston Lane Architects가 이 모든 프로젝트를 책임졌다.

lane-architects-13

새롭게 그러나 익숙하게

 260m2(약78평)에의 공간에 펼쳐진 이 집은 콘크리트와 목재, 화이트 라인이 절묘한 조합으로 섞여 완성도 높은 인테리어와 익스테리어를 구성하고 있다. 건축가는 자재의 질감과 컬러 등 익숙한 요소를 사용하여 새로운 집이라는 어색함을 최소화하고 과거 집이 간직한 익숙함을 유지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서양에서 리노베이션을 선호하는 것은 비용적인 면도 있지만 건물 고유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이유도 있다. 이 태즈메이니아 주택은 가족과 함께 성장하며 많은 추억을 공유한 공간을 지키려는 주인들의 바람 때문에 리노베이션을 선택했다.

lane-architects-12

이번 프로젝트는 옛 캘리포니안 번가로우(단층집)의 뒷 공간 확장이 포함되어있다. 아래층에는 리빙 공간을, 위층은 취침 공간으로 나눠 층간의 역할을 정리했고 위층의 경우 올드와 뉴 사이의 발란스를 맞추기 위해 원래 있던 건물로부터 힌트를 얻어 플로어링을 했다.

안 꾸민 듯한 자연스런 아름다움을 만드는 노출 콘크리트의 힘

집 외부의 메인이 목재라면, 내부의 메인은 콘그리트다. 노출 콘크리트의 장점은 다양하다. 많은 장점 중 하나가 군더더기 없는 자연스러움으로 다른 특별한 장치 없이도 공간을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는 점이다. 국내에서는 주로 상업 공간에서만 사용되지만 서양에서는 그 독특한 멋 때문에 주거 공간에서도 심심치 않게 사용한다.

실내에 목재를 사용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위층으로 연결되는 계단과 콘크리트 플로어보다 한 단 높은 실내 공간은 목재로 마감해 벽 없이 공간을 나눈다.

lane-architects-7

계단을 사용한 공간 분할

공간을 나누는 방법은 다양하다. 벽을 세워 나누는 것은 옛방식이고, 현대에는 가구와 바닥 마감재를 달리해 나누기도 하고, 계단을 사용해 나누는 방법도 있다. 위층과 아래층을 연결하는 계단은 보통 한 쪽 벽에 붙여 설치한다. 그러나 공간을 나눌 때는 과감하게 중앙에 배치한다. 다양한 형태의 계단 디자인으로 공간을 나누는 것이 가능하다. 이렇게 계단으로 공간을 나누면 동선 좀 더 기능적이고 유려해진다는 장점이 있다.

lane-architects-9

비용 절감하는 주방 아일랜드 팁

눈에 띄는 부분은 주방 아일랜드다. 바닥과 같은 콘크리트로 아일랜드 베이스를 만들었다. T자형으로 주방 바깥쪽 공간은 스툴을 사용해 편히 앉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주방 쪽 공간에는 수납장을 만들어 주방 도구 등을 보관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따로 아일랜드를 구입하는 대신 노출 콘크리트의 특성을 잘 살린 이런 디자인은 신축을 준비하는 국내 건축주들에게 좋은 아이디어 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lane-architects-5

세면대 베이스의 중요성

현대 욕실 트렌드는 독특한 타일 사용에 있다. 헥사곤과 메트로 스타일의 타일이 그 중심에 있다. 이 태즈메이니아 주택은 메트로 스타일의 타일을 사용해 Horizontal 1/2 배열을 했다. 러스틱한 분위기의 멋이 욕실을 채운다. 매끈하게 다듬어진 목제 세면대 베이스가 메트로 타일의 만남이 청결한 공간 이미지를 더욱 강조해 준다.

lane-architects-8

노출 콘크리트 바닥, 국내는 아직 시기 상조일까?

노출 콘크리트가 국내 주거 공간에 스며들기에는 아직 시기 상조라는 의견이 많다. 틀리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그리고 생활하는 데 있어 이질적인 마감법은 아니다. 어떻게 바닥에 석재를 깔고 생활하냐며 의아해하던 것이 불과 10여 년 전이다. 노출 콘크리트는 석재 바닥 마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실내 노출 콘크리트 바닥 사용이 부담스럽다면 집과 바로 연결되는 베란다나 코트야드를 콘크리트 마감과 함께 콘크리트 식탁을 만들어 가족이 저녁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해 보면 어떨까? 서양에서는 이미 이런 시도를 흔치 않게 찾을 수 있다. 언제든 외식을 하듯 식사할 수 있는 공간과 문화가 있는 주택 삶, 나의 멋진 삶을 만들어가는 지름길이다.


lane-architects-6
lane-architects-10

Architects
: Preston Lane Architects

ⓒ phm 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