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만이 주는 낭만과 풍경, 여유가 있다. 같은 대한민국이지만 육지에서는 느낄 수 없는 이국적임이-단순히 풍경만이 아닌- 조금은 다른 일상의 풍경이 삶의 깊숙한 곳까지...

누군가 , 무엇인가가 기다리고 있는 공간으로 돌아가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 기다림이 있는 공간으로 돌아가는 것은 일종의 환대 속으로 들어가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곳곳이 여백으로 채워진 우주재,제는 고즈넉한 모습과 여유로운 공간의 분위기로 묵묵히 가족들을 기다리는 집이다 .

파주의 한 경사진 대지에 다큐멘터리 작가 부부의 집이 있다. 대지의 경사를 반영해 계획된 이 집은 김현석 소장이 이끄는 ‘준 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의  프로젝트이다.

한정된 예산으로 집짓기를 결정한 건축주는 난관에 부딪히기 마련이다. 집 잘 짓는 건축가는 누구일까, 어떤 집을 지어야 할까…. 멋지고 맞춤한 집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20-30 대 젊은 층의 가장 큰 바람은 이국적인 공간에서 마치 외국인들이 생활하 듯 발코니와 리빙 공간에서의 생활을 즐기며 사는 삶일 것이다. 특히...

어떤 미술 작품은 오랜 시간 그 작품과 이야기를 나눠야 비로소 가치를 알게 되는 것이 있다. 보면 볼수록 새로운 것을 보게 되고 쉽게...

https://www.youtube.com/watch?v=ADd3HqF_-ts 한 학자는 인문학을 인간이 그려 가는 삶(또는 역사)의 무늬라고 표현했다. 이...

https://youtu.be/_V0tlbTrQKU 공유 건축에서 레노베이션한 이 이화동 주택은 이화동 Time to Time 1981...

다른 집, 다른 공간, 다른 제품에 다른 라이프 스타일 이지만 '이것은 홍예의 인테리어다'하는 무엇인가가 모든 작품에 있었다. 특정 시그니쳐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video

재귀당 건축사사무소에서 설계한 위례 신도시의 주택 H2J4. 가족이 아닌 선후배가 함께 만든 주택이다. 건축가, 두 건축주 가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