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는 공간 창출에 관한 것이지만 엄연히 말하면 시각에 관한 것이다. 어디에 무엇을 두었을 때 그 공간이 어떤 분위기로 바뀌는가가 인테리어의 핵심이다. 그리고 이런 시각적 인테리어 접근을 시선학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 시선학을 활용한 것이 시선 배치법이라고 할 수 있다.

 

 

시선배치법-First-sight-3.jpg
Source – scouted home

사람의 시선이 가는 대로 공간이 자연스럽게 펼쳐지면 그 공간에 편안함을 느낀다고 한다. 인테리어가 일종의 공간을 설명해주고 기분을 바꿔주는 안내표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인데 이것을 시선 배치법이라고 한다. 좀 더 풀어 이야기하면 시선 높이에 위치한 데코나 가구를 따라 자연스럽게 공간을 이동해 가는 보이지 않는 공간 안내자를 공간에 심어주는 방법이다.

시선이 머무는 곳은 최대한 간결하게, 큰 가구는 벽이나 문 옆처럼 안 보이는 곳으로 감추는 것이 시선 배치법의 핵심이다.

 

 

시선-배치법First-sight-6-1.jpg
따뜻한 분위기의 인테리어지만 분산된 시선은 공간을 더욱 좁게 만든다. Source – http://betweenthepages.club/

 

 

출입로

시선배치법-1.jpg
Surce – https://www.decoist.com/2015-07-17/geo-wall-shelf-designs/

한국 주택에서 출입구는 작고 좁은 편이지만 서양의 경우는 다르다. Entryway라 해서 키친 리빙룸과 같은 집의 하나의 공간이다. 집의 첫인상과도 같은 곳으로 시선 배치법이 가장 중요하게 작용하는 곳이기도 하다. 문을 열었을 때 바로 시선이 머무는 벽과 플로어, 복도 끝에 마주하는 정면 코너 벽 등이 그 대상이다.

 

 

Source – http://www.houseofjadeinteriorsblog.com/2013/05/featured-friday-jenna-sue.html

출입구는 보통 도어 테이블이나 행어 또는 팔걸이 체어를 두어 공간을 입체적으로 연출해 시선을 유도한다. 입구의 폭이 넓다면 큰 액자를 좁다면 20cm 안팎의 액자 두세 개를 걸어 동선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따라오도록 할 수도 있다. 목재 바닥과 페인팅이 가능한 벽이라면 웨인스코팅도 좋은 방법이다.

 

 

시선배치법
Source – https://www.yliving.com/gus-mimico-storage-ottoman.html

 

 

집안

first-sight
리빙센스가 제안하는 시선배치법 활용

집 안의 가구나 소품을 배치할 때도 동선과 시선의 흐름을 따라 조금만 정리해주면 한결 정갈해진다. 시선이 머무는 자리에는 큼직한 오브제를 두어 중심을 잡아주면서 시선을 집중시킨다. 단 유리문이나 창문을 막는 것은 피한다.

방문을 열었을 때 바로 시야에 들어오는 공간, 즉 문과 마주 보이는 곳에는 그림 액자, 콘솔, 스툴 등 장식 효과가 있는 가구를 두어 시선을 사로잡는 것도 시선배치법을 이용한 것이다.

시선을 분산시키는 책장이나 지저분해 보일 수 있는 행어 등은 문 옆, 문 뒤 등 시야에 들어오지 않는 사각지대에 둔다. 또 계단이 있을 때는 계단 위 벽에 액자나 계단 옆 작은 의자를 두는 것도 시선배치법에 좋은 방법이다.

 

ⓒ phm 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