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텍사스주 Austin 마을에 있는 이 엉뚱하면서도 기발한 모양의 주택은 게스트 하우스로 지어진 집이다. 이런 만화 같은 모양은 재미와 더불어 생활 공간을 최대화하려는 시도에서 탄생한 결과물이다.

삼나무(Cedar)로 둘러싸인 게스트 하우스는 시골 작은 오두막집을 연상시킨다.

* 오스틴(Austin)은 텍사스 주 중남부 트래비스군(郡)의 군청소재지(1840)인 콜로라도강(江) 연안에 위치한다. 원래 워털루라고 불리는 촌락이었으나 1939년 시(市)로 인가되고 텍사스 공화국의 수도로 선정되었다. 지명은 텍사스 공화국을 세운 스티븐 F. 오스틴(Stephen F. Austin)을 기념해서 개칭되었다


지역 건축회사 Studio 512의 창시자이자 건축가인 Nicole Blair가 만든 이 주택은 어떤 규칙 없이 울퉁불퉁 튀어나온 외관과는 달리 계획된 왜곡을 통해 공간을 최대화하고자 했다.

각 면마다 다른 형상을 취하고 있는 이 집은 목재와 스틸 프레임으로 만들어졌다. 총 29.7m2(약 10평)으로 부지를 사용하고 있지만 내부는 두 배 이상의 공간에서 생활하는 느낌을 받도록 만들었다.

총 건설 비용은 미화 $160,000 한화로 약 1억 8천만 원 정도가 들었다고 한다.


‘Three-coat stucco’를 사용해 내부 벽을 마감하고, Scott and Cooner와 Urbanspace Interiors 통해 실내 가구를 완성했다.


이 주택의 매력은 노출 콘크리트의 활용에 있다. 딱딱하고 건조한 질감으로 빈티지 느낌이 강해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에 주로 사용되는 콘크리트다. 그런데 이 주택에서는 그런 콘크리트의 느낌이 배제되었다.

스타코 마감을 사용해 목재와 어울리는 색감과 질감의 콘크리트를 만들어내면서 목재가 가진 장점을 부각하고 콘크리트의 단점을 가렸다.


다양하고 많은 노란 빛(Warm 또는 Warm white)의 조명을 사용해 시각적으로 따뜻한 공간을 만든 것도 눈여겨볼 장치다.

노란빛 (Warm 또는 Warm white) 조명은 국내에서는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보통 백열등(White)을 사용해 내부를 더 밝게 유지하지만 외국의 경우 Warm white를 사용해 밤에는 노란 붉은 빛의 내부가 된다.


주말 주택의 수요가 늘고 있는 국내 흐름이다. 협소한 부지에도 알찬 다양한 기능을 갖춘 미국 텍사스주의 한 마을에 있는 이 게스트하우스 디자인은 국내 주말 주택 디자인으로 충분한 실용성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갑갑하고 볼품없는 조립식 주택 대신 재미와 즐거움, 기능성까지 골고루 갖춘 이런 주말 주택은 어떨까?

Architects
: Studio 512

Photo
: Whit Preston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