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과 나눔을 위한 리빙 에어리어는 진화하고 있다. 현대 주택은 수납 또는 진열과의 싸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수납과 진열은 주택 디자인에서 빼놓을 수 없는 기능이다. 특히 아시아, 특히 국내 같은 주거 공간이 협소한 나라일수록 수납은 더욱 중요하게 다가온다. 개인 용품 이외도 책이나 수집품이 많은 주택을 위해 어떻게 리빙룸을 디자인해야 할지 서양의 사례를 모았다.

 

 

full-wall-of-shelving-1
Source : https://www.fardis.com/blog/post/characternewbuild/#.WycvflUzZEY
entertainment-center-shelves-1
Source : freshome.com

 

| 공간 사이 벽면을 책장으로

다량의 책을 소유한 집들이 많아지면서 책을 정리하는 것이 큰일이 되어버린 가정이 많다. 보통 한쪽 벽면에 큰 책장을 여러 개 배치해 해결한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공간이 울퉁불퉁하게 되어 집 전체가 지저분하게 보인다. 이럴 때는 책장 대신 벽 전체를 책장으로 만드는 방법이 있다. 하나의 디자인으로 통일되면서 흩어져 있던 시선을 하나로 모아준다. 단독 주택의 경우 공간과 공간 사이 통로 벽을 이용해 책장을 만들면 더 효과적이다.

 

 

multipurpose-ottoman-1
Surce : freshome.com

 

| 벽난로를 활용한 공간 배치

한국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은 벽난로지만 벽난로를 계획하고 있다면 위 같은 디자인도 가능하다. 벽에서 튀어나온 벽난로와 균형을 맞춰 양 사이드를 수납 또는 진열 공간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가구를 배치해도 되고 직접 벽에 진열대를 붙이거나 책장으로 만들어도 된다.

 

 

modern-dark-wood-shelves-1 long-drawers-under-stairs-1

 

| 계단을 활용한 수납

계단 아래쪽 공간은 활용하지 못하고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넓은 주택이라면 그냥 방치해도 문제없지만 알뜰하게 공간을 활용해야 한다면 그냥 지나치면 안 되는 공간이다. 일반적으로 계단 아래 공간은 신발이나 청소기 등을 보관하지만 기능을 확장해 책장으로 만들거나 옷을 보관하는 곳으로 만들 수도 있다.위치와 공간에 따라 다양한 변형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living-room-design

 

| 소파 뒷 면 활용

국내는 소파를 벽에 붙여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근래에 와서 리빙룸 중앙에 소파를 배치해 공간을 나누는 주거 공간이 늘어나고 있다. 이럴 때 소파 뒷 공간을 공허하게 놔두기 보다 책장이나 진영장으로 활용하면 더 멋지게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따로 책장을 구입할 필요 없이 기존 세로형 책장을 가로로 넓게 배치하면 된다.

 

 

lime-green-doors-under-white-stairs-1

 

리빙룸은 다른 공간과 달리 한 번 가구의 위치를 정하면 쉽게 바꾸지 않고 생활하는 공간이다. 그래서 불편함이 있어도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고 (또는 못하고) 생활한다. 그렇기에 리빙룸 은 초기 구조가 매우 중요하다. 편하면서도 기능적이고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게 디테일해야 하며 단순히 tv를 보는 공간을 넘어 주거 생활의 중심으로서 그 역할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home-office-nook-1 entryway-storage-below-stairs-1 deep-drawers-under-dark-wood-stairs-1 couches-double-that-as-beds-1

 

|Photo from freshome

 

ⓒ p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ecorations 데코레이션

3 댓글

  1. 저희 집 책장도 이렇게 만들고 싶네요~~~ 어디서 이런 거 물어봐야 하나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