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 년대 지어진 Grace Bros Warehouse를 주거 공간으로 변형한 호주 스튜디오(원룸) 아파트다. 팀버 빔(Timber beamed)으로 강화하여 지금의 형태를 갖춘 시드니 Camperdown 지역이 스튜디오 아파트의 매력은 집 중앙에 위치해 양 사이드 공간을 연결해주는 테라스와 3.6m의 층고다.

 

 

 

| Equipped Kitchen, Equipped Storage

원룸의 고민거리 중 하나는 수납장이다.  제한된 공간을 어떻게 최대화하느냐가 원룸의 가장 큰 화두다. 이 시드니 주택은 이런 수납장의 문제를 높은 천고와 주방을 이용해 일부 해소했다. 주방 조리대 주변 사이드와 천장 벽면에 붙박이장을 설치했다.

주방 찬장이 붙박이장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 마치 주방을 벽 안으로 넣은(Equipped) 듯한 디자인으로 완성했다. 여기에  롤링 사다리를 장착해 천장 부분의 수납장까지 편하게 사용하도록 하는 동시, 인더스트리얼 느낌을 장조 하는 효과까지 냈다.

 

 

 

| 중앙에 배치한 욕실, 공간을 즐겁게 나눈다

원룸을 기능에 따라 나눌 때는 보통 디바이더나 책장 또는 소파를 이용한다. 침실을 보호하거나 리빙 공간과 그 외의 공간으로 나눈다. 이 시드니 원룸은 집 중앙에 욕실을 배치해 욕실을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4개의 공간으로 나눴다. 유려한 동선과 사생활 보호까지 한 번에 해결했다.

 

 

출입문을 열면 통로가 나온다. 좌측은 침실 우측은 리빙 공간으로 연결된다. 욕실 뒤편은 큰 장으로 둘러싸인 인도어 테라스를 배치해 아웃도어 공간까지 해결했다. 사이즈만 작은 주택이다.

 

 

 

| 작지만 충만한 테라스

말 그대로 아웃도어다 그러나 위치와 동선으로 인도어 같은 공간으로 만들었다. 4계절 비교적 따뜻한 시드니의 계절적 특성을 반영 테라스 정면은 오픈했다. 창 없이 그대로 바깥과 연결된다. 대신 양쪽 침실과 메인 리빙 공간에 유리로 문을 만들어 공간을 폐쇄, 개방할 수 있는 디자인을 차용했다. 단지 우든 플로어와 두 개의 작은 체어만으로 멋지고 충만한 테라스 공간을 만들어냈다.

 

 

 

| 노출 천장의 멋

익숙하지 않은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 천장 마감도 이 중 하나다. 하지만 다른 시도를 해도 집 내부에 큰 문제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몰딩의 이유는 다양하지만 천장 마감을 감추는 기능도 있다. 이 같은 이유는 천장 페인팅 등을 통해 대처하고 이 시드니 원룸처럼 우든 슬랫으로 대신하면 인더스트리얼 느낌과 층고의 높이를 더 강조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국내 원룸은 매우 폐쇄적이다. 작은 창 하나가 전부인 경우가 많다. 국내는 미세먼지 등의 문제로 개방된 아웃도어는 힘들 수 있지만 삶의 질을 위해 자연광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이 시드니 스튜디오의 테라스 같은 공간이 제공되어한다. 사용자를 위해 이런 변화가 국가 전체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다.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AUSTRALASIA | 호주 뉴질랜드 주택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