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의 아웃도어는 위치, 바닥마감, 높이, 주변 건물(벽)과의 관계에 따라 이름이 나뉜다. 가장 잘 알려진 베란다(Veranda), 발코니(Balcony) 외에도, 테라스(Terrace), 패티오(Patio), 코트야드(Courtyard), 데크(덱, Deck) 등이 있다. 아웃도어 공간 명칭 바로 알기 시리즈로 이번에는 코트야드에 대해 설명하고자 한다.

 

 


코트야드 COURTYARD

출처 : http://dg2home.com/courtyards/

코트야드의 영어 의미는 Unroofed area completely enclosed of a large building or walls로 건물이나 벽으로 둘러싸인 지붕이 없는 공간을 의미한다. 1층 Ground floor에 위치하며, 바닥은 잔디로 마감되어 있다. 한국의 중정식 마당과 흡사한 형태를 취한다.

코트야드는 주택 건물 뿐 아니라 상업 공간 혹은 공공건물 등에서도 사용한다.

 

출처 : wikipedia

 

 


테라스와의 차이점 TERRACE

 

테라스와 코트야드의 가장 큰 차이는 건물에서의 위치다. 테라스의 영어 정의는 Flat roof or open platform이다. 건물 맨 상층에 위치한 오픈 공간을 말한다. 코트야드가 잔디로 마감돼 있는 반면 테라스는 포장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건물의 외벽과 같은 마감재로 마감한다는 것이 다르다.

테라스는 옥상 정원이라고도 한다. 주로 화분 등을 이용해 주변을 가든처럼 만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영장을 만들어 모던한 스타일로 꾸미는 등 다양한 디자인이 있다.

 

Source : Contemporist

 

 


국내외 코트야드 디자인 사례

Source : archdaily

 

Source : dg2home

 

Source : grotec

 

Source : architecturaldigest

 

Source : houzz

 

출처 – dezeen

 

Source : https://phmkorea.com/2003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발코니, 베란다, 패티오, 덱, 포취의 정의와 차이, 제대로 알고 사용하자

이것이 다르다. 테라스와 발코니 차이 구분하기

넉넉한 삶, 여유가 있는 삶, 발코니와 테라스가를 나를 위한 케렌시아(Querencia) 공간으로 만들기

더 이상 벽에 관대해질 필요 없다. 소통을 위해 없을수록 좋은 벽, 서양 글라스 도어의 활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