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m2 (약 10평)는 국내에서도 비중이 높은 원룸 크기지만 타이완에는 일반적인 크기의 주거 공간이다. Cloud Pen Studio 에서 디자인한 타이페이에 있는 이 스튜디오 아파트 내부는 카메라의 영향으로 크게 보이는 효과도 있지만, 300-400mm 정도 하는 공간을 분리하는 4-5개 정도의 벽을 없애므로써 그만큼의 공간을 실생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다면 벽이 없는 공간을 어떻게 나누고 분리해 사용하는 걸까?

CLOUD PEN LTD
CLOUD PEN LTD

원룸의 핵심은 공간 배치

원룸(스튜디오)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가 어디에 어떤 공간을 만드냐다. 공간 배치에 따라 공간은 넓게도 좁게도 변한다. 이 타이완 주택은 주어진 구조에서 공간의 특성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공간 배치를 했다.

침실은 수납장을 이용해 숨기고 리빙룸은 출입구에서부터 정면에 보이도록 공간 중간에 배치하고 리빙룸을 중심으로 좌우에 주방과 업무 공간을 배치했다. 외부와 맞닿은 튀어나온 벽 구조를 잘 살려서 가구를 배치해 낭비하는 공간이 없도록 알뜰하게 활용하는 것이 아이디어다.

CLOUD PEN LTD

벽 대신 책장(진열장)

벽을 없애는 것만으로도 공간이 무척 커지며 자유로워진다. 일반적으로 벽의 두께는 300-400mm 정도다. 이런 벽 3-4개 정도만 사라져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크게 늘어난다. 그럼 벽 없이 어떻게 공간을 나누어 사용할까? 진열장, 책장이 그 답이다. 수납을 위해 진열장은 어느 공간에나 필수다. 이런 진열장은 벽 대신으로 사용하며 공간을 나누는데 큰 지장이 없다. 되려 진열의 기능까지 더하며 공간을 나누어주기 때문에 작은 공간에서는 벽보다 더 효율적이다.

이 타이베이 스튜디오 역시 진열장을 활용해 출입구와 침대 공간을 나누고, 기존 기둥(모서리 쪽)과 아일랜드를 이용해 리빙, 키친 공간을 분리했다. 가구만으로 공간을 나눈 좋은 사례다.

CLOUD PEN LTD

러그 십분 활용하기

단순히 공간을 꾸며주는 러그를 잘 활용하면 원룸 전체 분위기를 좌우하는 핵심 요소로 만들 수 있다. 석재 타일과 회색을 사용해 꾸민 차분하고 딱딱한 실내 분위기에 부드러움과 젊은 감각의 공간으로 바꾼 것이 초록색 러그다.

러그의 영향력을 단순히 액자 정도의 제품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과소평가하고 있는 것이다. 콘셉트를 확실하게 확인한 후 선택한다면 축 늘어진 공간에 활기를 넣을 수 있다.

CLOUD PEN LTD

다기능 선반형 테이블의 힘

국내 원룸은 크기가 작기 때문에 가구와 공간이 여러 기능을 수행하게 만드는 것이 포인트다. 이 스튜디오의 식탁은 요리를 하는 공간과 아일랜드의 역할도 병행한다. 이런 형태의 식탁은 국내 원룸에 적용하면 상당한 공간을 절약하면서 시각적으로도 감각있는 공간 연출이 가능하다.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CLOUD PEN LTD

A rchitects
: Cloud Pen Studio

Photographs
: Cloud Pen Studio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