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화이트, 이렇게 멋지고 우아한 스튜디오(원룸)가 어딜까? 미국? 호주? 영국? 아니다. 한국과도 가까운 홍콩의 한 스튜디어(원룸)이다. 아시아에 있는 디자인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이국적인 디자인에 크기를 가지고 있다.  화이트와블랙을 사용하면서 적당한 목재와 결합해 모던하고 따뜻한 공간을 창조해냈다.

 

* 원룸이란 (클릭)

 

 

 

| 모던에 따뜻함을 입히다

ZIP INTERIORS 에서 디자인한 이 스튜디오(원룸)은 단지 25m(약 9평)에 지나지 않는다. 그럼에도 가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만큼 부러운 공간으로 완성했다.

보통 국내 스튜디오(원룸)은 대부분 저렴한 마감재를 사용한 공간들이 많다. 오피스텔로 넘어가야 구조라고 할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되고 마감재도 더 좋아된다. 반면 이 홍콩 스튜디오 (원룸)은 공간의 크기와는 다르게 좋은 마감재를 사용해 완성했다.

더러는 이렇게 마감재에 쓸 비용으로 더 넓은 집을 찾는다고도 할 수 있지만 주인은 사이즈가 아닌 질을 선택했다. 어떻게 꾸민 곳에서 생활하느냐가 곧 삶의 질을 결정한다 생각했기 때문이다.

 

 

 

이 작은 공간을 분할하는 방법으로 계단 (또는 레이어)를 선택했다. 생활 공간은 그라운드플로어로 맞추고 취침 공간은 레이어를 더 쌓아 높게 올렸다. 레이어는 공간을 시각적으로 구별하기도 하지만 심적인 안정감과 변화를 준다고 한다. 레이어를 깔아 한 단계 높게 함으로 안정을 취하는 곳으로 몸이 인식하도록 만든다고 한다.

신을 벗는 곳이 생활 공간보다 약간 낮은 것도 심적인 안전감과 변화를 위한 것 때문이라고 한다. 또 가장 아래 레이어 밑에 조명을 설치해 빛이 은은하게 바닥을 감싸듯 퍼지도록 만들면서 더욱 안정감을 더했다.

 

 

 

| 페닌슐러 아일랜드는 사용의 좋은 예

조리대와 U자형 또는 L자형으로 붙어 있는 아일랜드를 페닌슐러 아일랜드 (Peninsula Island)라 한다. 보통 간단한 식사나 스낵을 먹을 수 있는 테이블 역할도 한다 하여 Breakfast Bar라고도 한다.

공간이 좁고 요리를 많이 하지 않는 곳에 많이 사용되고 있는 아일랜드 형태로 모던함을 더욱 강조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주방 맞은편 창에 외국처럼 걸터 앉을 수 있도록 쿠션을 놓고 꾸민 것도 신의 한수인 시도다.

* 아일랜드 종류와 역사 (클릭)

 

 

 

공간이 넓지 않은 이 홍콩 주택은 스마트하게 아일랜드를 사용하여 다이닝까지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모던한 멋까지 살려 부족함 없는 공간을 창출했다. 침대와 맞닿아 있는 냉장고는 맞춤형 벽으로 쏙 들어가 침대 옆에 위치했음에도 전혀 어색하지 않게 만들었다.

 

 

 

| 수납공간은 인테리어의 정점

전문가들에게 인테리어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를 꼽으라면 수납공간을 말한다. 아무것도 아닌 듯한 이 공간이 어떻게 짜느냐에 따라 집 내부가 다양하게 변하기 때문이다. 주방을 비롯 옷장으로 쓰는 수납 공간을 멋지게 완성하면서 모던 디자인의 공간이 더욱 빛나게 도와주었다. 하얀색 바탕의 옷장 도어는 프로젝트 영상을 비추는 스크린으로 사용된다.

 

 

 

욕실은 노출 콘크리트와 거친 석재를 사용해 완성했다. 불규칙한 검은 물결 모양 석재 타일이 고급스런 호텔의 욕실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직선형 공간으로 세면대 샤워실 토일렛이 길게 한 줄로 있다는 것도 눈여겨 볼만한 디자인이다.

 

 

 

마감재나 사용 자재는 취향에 따라 다르게 가져갈 수 있다. 작은 사이즈의 원룸(스튜디오)이 많은 국내에서도 충분히 시도해 볼 수 있는 디자인과 구성이다. 리노베이션을 생각하고 있다면 이런 멋진 모던한 공간을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