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를 다시 한다고 하면 비용이 많이 들어 엄두를 못내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미국 인테리어 데코레이터 Alison Pringle는 플라스틱 쟁반과 쿠션만으로도 계절별 인테리어를 간단하고 저렴하게 바꿀 수 있다고 한다. Alison Pringle이 전수하는 간단한 소품만으로 집안 분위기를 여름으로 바꾸는 팁을 확인해 보자.

쿠션을 많이 사용하는 서양 인테리어

국내에서는 쿠션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다. 실재로 일반 주택을 보면 거실 소파에 1-2 개 정도의 쿠션이 있을 뿐 집안 어디에서도 다른 쿠션을 찾기 힘들다.

하지만 서양의 경우는 소파에 최소 4-5 개 이상의 쿠션이 비치되어 있으며 침대는 물론 아웃도어 공간에도 필요 이상의 쿠션과 블랭켓이 비치되있다.

쿠션은 의자를 사용하는 사람에게 편안함을 주는 동시에 인테리어와 데코레이션 측면에서도 큰 역할을 한다. 컬러풀한 쿠션은 실내분위기를 바꿔 줄 뿐만 아니라 데코레이션이 많은 없는 집에서는 공간에 풍부함을 더한다.

화이트 블랙 쿠션이 어둡고 칙칙한 Wicker Chair를 모던하고 밝은 느낌으로 바꿔준다.

쟁반으로 데코레이션을?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저렴한 쟁반으로 데코레이션이 가능하다고 Alison은 말한다. 저렴한 쟁반으로 집 전체의 분위기를 망치지 않을까 했던 걱정은 그녀의 손을 거친 후 변화된 공간을 보며 기우에 불과했음을 깨닫게 된다. 쟁반은 물건을 올려 놓는 수납의 기능도 하면서 동시에 쟁반 자체로 데코의 역할도 해낸다. 벽에 붙이거나 찬장이나 책장에 새워 액자를 대신하기도 한다.

여름 맞이 좀 더 컬러풀한 그린 블루 컬러 쿠션이 내부 전체를 더욱 밝게 바꿨다.

생기 없던 리빙 공간과 수납장도 활력이 넘치는 모습으로 변했다.

이미 시작된 여름, 아직 칙칙한 인테리어가 고민이라면 Alison의 조언을 따라 쿠션으로 분위기를 바꿔보면 어떨까.

ⓒ phm ZINE 기사, HOME&HOUSE 콘텐츠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인테리어 문의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