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TECTURAL FIRM

INTERVIEW

인테리어, 예쁜 공간 꾸미기가 아닌 삶의 행복을 디자인하는 시작이라는 홍예가 만드는...

다른 집, 다른 공간, 다른 제품에 다른 라이프 스타일 이지만 '이것은 홍예의 인테리어다'하는 무엇인가가 모든 작품에 있었다. 특정 시그니쳐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보통의 꿈, 특별한 집’을 짓는 건축가 김원기

 ‘건축가는 잊혀질 수 있지만 건축물은 오랜 시간 기억된다.’ 퇴촌 건축가라 스스로를 부르는 김원기 건축가와 이야기를 나누며 필자가 느낀 한 마디다.

수직 구조의 감동을 주택에 심는 재귀당 박현근 건축가

건축물을 보면 무엇이 먼저 떠오를까? 대부분의 사람들이 '시그니쳐(Signature)' 라고 대답한다. 건축학도는 건축물을 보며 이 건축가의 특징은 무엇일까를 찾아내려 한다. 나 또한 그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