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내부를 크고 넓게 사용하고 싶은 것은 모두의 바람일 것이다. 건물을 지면에서 떨어뜨려 짓기도 하고 무작정 위로 쌓아 올리기도 한다. 하지만 최근 좀 더 스마트하게 공간을 더 넓고 기능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찾았으니 그것이 바로 Split Floor다. 서양에서는 이미 많은 주택들이 사용하고 있는 구조이며 아시아 국가로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130미터 제곱(약 40평)의 땅에 총 3층의 외관을 가진 이 싱가포르 주택은 스플릿 플로어를 활용해 마치 6층 같은 공간을 만들어냈다. A D LAB 아키텍쳐가 이 모든 리노베이션을 진두지휘했다.

빛 자연을 심은 집

펼쳐진 잔디와 큰 나무들이 주변을 메우고 있다. 가든이나 코트야드를 아닌 실내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이 싱가포르 주택의 가장 놀라운 점은 자연을 집 내부에 재현했다는 점이다. 협소한 공간에 정원을 가지고 싶었던 클라이언트는 A D LAB의 힘을 빌려 정원 같은 실내 공간을 만들어냈다. 내부 어디에 있든 수목과 함께 한다.

실내에 정원을

마당을 만들 수 없는 제한된 부지에 푸르른 공간을 만들기 위해 루프를 활용했다. 루프 테라스라 말하지만 발코니에 가까운 위치의 공간이다. 이 루프 테라스 공간을 잔디와 수목으로 채워 가든을 창조했다. 부지가 제한되고 옥상이 많은 국내 주택 특성에도 잘 맞고 쉽게 적용 가능한 가든 디자인이다.

스플릿 플로어와 메자닌 형태의 수직구조가 있어 가능한 실내 나무

스플릿 플로어의 핵심은 계단에 있다. 계단이 꺾이는 부분에 하나의 큰 공간을 만들어 계단을 중심으로 전체 공간이 지그재그로 배열되도록 하는 공간 배치법이라고 할 수 있다. 스플릿 플로어는 계단으로 있는 사용하지 못하는 일정 공간을 생활이 가능할 만큼 큰 공간으로 확장해 공간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이다.

스플릿 플로어 정의 (클릭)

이렇게 공간이 지그재그로 배열되면서 반대편 공간은 오픈된 메자닌(복층) 같은 공간이 되고 이런 구조로 인해 층을 통과하는 높은 나무가 실내에 자리 잡을 수 있게 되었다. 반대로 집 어느 공간에서든 나무를 감상할 수 있는 것은 바로 이 스플릿 플로어로 때문이다.

공간과 공간이 소통하는 스플릿 플로어

국내에서는 스킵 플로어라고 하지만 정확한 말은 스플릿 플로어다. 개방성 좋은 공간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스플릿 플로어는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벽 없이 공간을 분리하고, 각 층을 기능에 따라 사용할 할 수 있다. 소통이 탁월하고,  공간 구조 자체가 젊고 모던하다. 이 싱가포르 주택처럼 파티션이나 공간의 배열을 약간씩 어긋나게 해 각각의 독립된 개성을 가진 공간으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자연 공간이 부족하고, 제한된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싶은 국내 주택에서 이 싱가포르 주택은 좋은 아이디어와 방향을 제공해준다. 사실 스플릿 플로어 구조는 국내에서 다소 낯선 구조지만 이미 많은 나라에서 사용하는 방법으로 가치를 증명받은 방법이다. 색다른 공간 연출 및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자 한다면 천천히 이 싱가포르 주택을 둘러보며 생각을 정리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ARCHITECTS
: A D LAB

PHOTOGRAPHY
: Masano Kawana

ⓒ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기사의 모든 콘텐츠를 본 건축 회사로부터 국내 저작권을 확보한 콘텐츠입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