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식 축구장 규모의 호주, 뉴질랜드 철물점 Bunnings (버닝스)

버닝스는 호주와 뉴질랜드에 있는 DIY 숍으로 한국으로 말하면 철물점이다. 그러나 그 크기나 다기능적인 면에서 철물점 버전의 IKEA로 불린다. 브렌치마다 크기가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보통 미식 축구장 하나 크기 정도 된다. 아키아 철물점 버전인 버닝스, 그 내부와 제품을 보면 더욱 놀랍다.

bunnings_3-1

여자들은 Shopping Centre,  남자들은 Bunnings

버닝스는 DIY에 필요한 모든 제품과 실생활에서 사용되는 모든 전기 전자 제품 및 가든 관련 제품까지 팔고 있는 곳이다. 작은 화물차를 대여해주기도 한다. 한국의 경우 대형 철물점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아키아가 가구의 모든 것이라면 버닝스는 DIY의 모든 것이라 할 수 있다.

일반 가정용은 물론 전문직 작업용 공구부터 전기 관련 제품, 페인트, 가드닝에 필요한 시료에 집 곳곳에 필요한 하드웨어까지 없는 것이 없다. 특히 원하는 목재품이나 기타 절단 가공이 필요한 물건들은 매장 직원들이 사이즈, 두께 등 고객이 원하는 크기로 잘라 준다.

bunnings_1-1
bunnings_4-1
bunnings_6-1
bunnings_7-1
bunnings_11-1
bunnings_13-1
bunnings_14-1
bunnings_17-1

더 볼만한 기사

김윤옥
김윤옥
Be happy, don't worr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More like this
Related

00:23:46

공간변태 w/ 포머티브건축

포머티브 건축의 이성범, 고영성 건축가와 함께한 PHM TALKS의 건축강연,...

높은 천고까지 닿는 독특한 디바이더와 팝컬러의 조화가 만든 브리즈번 시티 내 모던 주택

허름해 보이는 집의 정면과는 달리 집 안으로 들어서면 새로운...

작은 공간을 기능적으로 활용한 일본 리빙룸, 현대 트렌드인 오픈 플로어 플랜 인테리어 방법

오픈 플랜의 작은 거실 공간을 진열장과 수납장을 파티션으로 사용해...

리조트 아니야? 뒤뜰에 덱만 깔았을 뿐인데 찾아오는 집과 생활의 변화. 호주 멜번 해변가 주택

휴가지의 멋진 리조트를 연상하게 하는 덱으로 구성된 아웃도어는 실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