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인 일본식 주택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현대적이지도 않다. 우리 주변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작은 구조의 집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평범하지만도 않다. 심플하면서도 안락함을 추구하는 주인의 성격이 그대로 반영된 개성 넘치는 공간이다.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매력으로 채워진 일본 도쿄에 위치한 Seta의 홈이다.

 

 

일본-스튜디오-japanese-studio-1

 

싱글 남이 만든 편안한 디테일

일본 남성 혼자 사는 집으로서는 작은 공간을 깔끔하게 분할하고 꾸민 것이 인상적이다. 작은 2인용 소파와 사이드 테이블 등을 이용해 작업 공간과 리빙 공간을 스마트하게 나누었다. 이 같은 가구를 사용한 공간 분할을 작은 공간에서 특히 빛을 발한다. 파티션에 비해 오픈 공간을 그대로 유지하여 공간이 더 작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집 여기저기에 다양한 크기의 초를 사용해 데코레이션을 하여 깔끔하면서도 풍성한 공간을 연출했다. 혼자 사는 집일 경우 가구나 장신구 등이 부족하면 방문자에게 외로운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japanese-studio-6

 

일식 특유의 독특한 아날로그 주방

주방은 주인이 가장 신경 쓴 부분으로 집의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어 준다. 골목 작은 옛날 일식집 주방을 떠올리게 하는 이 공간은 벽 바깥쪽으로 식탁을 대신하는 작은 바를 설치해 공간을 세이브 하는 동시에 시각적으로도 멋진 공간을 연출했다.

오른쪽으로는 게시판과 작은 소품들을 모아 놓아 여러 기능을 수행하는 공간으로 바꾸어 놓았다.

 

 

japanese-studio-4

 

그러나 아쉬운 침실

아쉬운 부분도 있다. 침실은 옷장 대신 조립식 선반과 거대한 다리미 테이블 모양의 테이블을 사용해 옷을 정리했다. 여러 수납 형태의 가구를 사용하다 보니 침실 공간은 다소 정리가 안 되는 듯 보인다.

벽걸이 선반이나 스텐딩 선반 중 선택해 하나의 수납 형태로 집중했다면 집 분위기와 맞는 더 좋은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램프와 사이드 테이블의 활용과 침대 아래 공간을 수납장으로 활용하는 것은 무척 인상 깊다.

 

 

일본-하우스-japanese-studio-9

 

삭막한 벽돌의 외벽이 싫다면 저렇게 짚을 엮어 만든 패널을 외벽에 걸거나 화분 따위를 이용해 좀 더 편안한 바깥 풍경을 연출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국내에는 이같은 종류의 패널을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에 회색빛의 콘크리트나 시멘트의 바깥 풍경을 좀 더 따뜻하게 즐길만한 풍경으로 만들고 싶은 사람들에게 좋은 소재가 될 것이다.

 

 

japanese-studio-3 japanese-studio-5 japanese-studio-7 japanese-studio-2

 

ⓒphm ZINE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1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