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을 만나다 보면 어떤 사람은 오래 만나며 알고 지내고 싶은 사람이 있다. 외모를 떠나 사람의 깊은 곳에서 뿜어나오는 사람됨 때문이다. 남호주 Gillespie에 있는 이 주택도 그런 독특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지어진 지 오래된 집을 방문하게 되면 이것저것 고치고 싶은 아이디어들로 머리속에 가득해지는데 이 집은 천천히 오래 머무르며 그 분위기에 젖어들고 싶어진다.

그 무엇이 이 오래된 공간을 그것도 아주 천천히 머물고 싶은 공간으로 만드는 것일까?

 

 

Agnes-Gillespie-Drive-호주-고주택-인테리어.jpg

 

1989년도에 지어진 집으로 집 자체가 오래되기도 했지만, 노부가 살면서 그들의 살아온 시대에 맞게 집의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예쁘게 꾸미거나 여러 가지 채우려 하기보다 함께해 온 오래된 가구들로 소박하고 차분하게 네거티브 스페이스의 여백의 미를 살렸다.

 

 

 

| 오래됨이 주는 편안함

흰색 톤의 집에 갈색 계열의 페인트로 악센트를 주고 짙은 톤의 가구를 배치해 다소 밋밋하고 가벼울 수 있는 집 내부에 진중함을 더했다.

인테리어 시 공간을 넓게 보이도록 유도하기 위해 화이트 컬러를 많이 쓴다. 이때 공간이 가벼워지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다이닝 테이블 카우치 같은 가구를 짙은 톤으로 하면 공간이 좀 더 안정된다.

 

 

agnes-gillespie-drive-13

 

주방의 아일랜드와 선반도 도색과 같은 약간의 보수만 했을 뿐 집을 지을 당시 그대로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 주방에는 주방과 바 테이블 사이 아일랜드를 놓아 공간이 다소 협소해 보이지만 노부가 음식을 할 때 좀 더 동선을 짧게 가져갈 수 있도록 만들었다.

너무 화이트를 강조해 집 전체가 풍기는 클래시컬함과 다소 거리가 멀어진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 부분이다.

 

 

Agnes-Gillespie-Drive-호주-주택.jpg

 

집 내부의 인테리어에 사용된 가구들은 모두 짙은 톤으로 되어있다. 이런 가구들이 결과적으로 클래시컬함과 중우함을 강조하는 도구가 되었다.

 

 

agnes-gillespie-drive-9

 

시간이 흐르면 오래된 것들을 버리고 다시 새것으로 채우는 것이 일반이다. 이런 시대에 이렇게 시간을 머금은 제품들을 누군가의 집에서 볼 수 있다는 것은 학창시절 옛 친구를 길거리에서 만나는 것 같은 큰 즐거움이다.

꾸미지 않아도 머물고 싶은 이 고주택의 이 집에서 차를 마시며 누군가와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agnes-gillespie-drive-11

agnes-gillespie-drive-5agnes-gillespie-drive-12 agnes-gillespie-drive-10 agnes-gillespie-drive-8 agnes-gillespie-drive-7 agnes-gillespie-drive-6 agnes-gillespie-drive-4 agnes-gillespie-drive-3 agnes-gillespie-drive-2

 

ⓒ ph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