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테리어 관련 잡지나 전문가가 하는 이야기를 듣다보면 톤이라는 말을 자주 보고 듣게 된다. 하지만 전문 디자이너가 아닌 이상 톤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시람은 많지 않다. 내가 원하는 분위기의 집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컬러도 중요하지만 이 톤이라는 것을 어느 정도 이해하고 알아야 한다.

 

Source : http://art-design-glossary.musabi.ac.jp/tone/

톤이란 무엇인가?

톤은 컬러와 밝기(명도)의 조합이다. 컬러가 색에 관한 이야기라면 톤은 이미지에 관한 이야기 라고 할 수 있다. 즉, 어떤 톤이냐에 따라 색이 공간에 주는 이미지가 달라진다. 따뜻한 공간이 되기도 하고, 클래식하며 럭셔리한 공간이 되기도 한다.  크게 12가지의 색을 12 가지의 톤으로 구분하여 설명한다. 컬러는 각 톤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가지고 있으며, 각 톤의 그룹은 다른 컬러임에도 같은 이미지를 가진다.  즉 톤이 같은 색은 색상 자체가 바뀌어도 감정 효과는 공통되므로 톤의 이미지를 알아두면 그 톤에 속하는 어떤 색을 사용하더라도 그 이미지에 가깝게 연출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자료 : PCCS의 COLOR-TONE CHART 일본색연배색체계(PCCS : Practical Color Coordination System)

톤은 어떻게 분리되나?

무채색을 제외한 12개의 톤으로 색채를 분류하여 패션, 인테리어 등 디자인 등 색과 톤 이미지 설명에 사용한다. 색채 조화를 위한 배색을 목적으로 색을 톤에 의해 그룹화한 것으로 동일한 색상에서도 명암, 강약, 농담 등의 차이를 두어 색상을 분류한다.

톤은 비비드(vivid : 선명한), 스트롱(strong : 강한), 브라이트(bright : 밝은), 라이트(light : 연한), 페일(pale : 엷은), 소프트(soft : 부드러운), 덜(dull : 차분한), 라이트 그레이시(light grayish : 밝은 잿빛의), 그레이시(grayish : 잿빛의), 디프(deep : 진한), 다크(dark : 어두운), 다크 그레이시(dark grayish : 어두운 잿빛의) 총 12개로 나눈다.

그레이 톤쪽을 제외하고 컬러의 진하기로 정렬을 해보면 비비드 > 스트롱 > 브라이트 > 소프트 라이트 > 페일이라고 할 수 있다.

 

 


 

각 톤의 이미지와 특징

https://livinator.com/jewel-tone-interior-decorating/
  • 비비드(vivid : 선명한)
    빨강, 노랑, 주황, 초록 등 기본 12색을 중심으로 화려한 원색의 톤이다. 선명하고 활동적인 이미지의 색으로 강한 인상을...


    < 나머지 전체 기사를 읽기 위해서는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로그인 페이지 바로 가기

1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