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 여자들은 어떻게 집을 꾸미고 살까? 친구와 함께 만든 여자여자한 캐나다 콘도

서양 여자들은 어떻게 집을 꾸미고 살까? 크기도 다르고 문화도 다른 그들의 공간과 생활 문화가 한국의 스튜디오(원룸)와 비교해 어떻게 다를지 궁금하다. 이 집은 캐나다에 있는 콘도로 두 명의 여성이 함께 살고 있다. 집을 임대하면서 바닥부터 천정까지 그들이 원하는 디자인으로 바꿨다. 물론 아름다우며 비용 절감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했다.

*콘도(Condo)는 Condominium의 약자로 한국의 오피스텔과 비슷한 주거 공간이다. 오피스텔보다 공간이 크며 공유 공간이 있는 경우도 있다.

좁은 공간을 넓게 보이기

이 작은 캐나다 콘도는 어둡고 평이했다. 두 명의 여성이 집으로 들어오면서 가능한 칙칙함을 없애면서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싶었다. 그 첫 번째 방법으로 화이트 컬러를 사용하여 집을 밝게 하는 동시에 넓게 보이도록 시도했다. 또 에폭시를 사용해 바닥을 마감하여 빛을 반사하는 효과를 냈다.

블랙보드 또는 초크보드 벽

다양한 인테리어가 가능한 블랙보드는 현대 인테리어에서 매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많은 이들이 이 블랙보드 벽을 차용하고 있다. 이 캐나다 콘도는 화이트가 주 컬러로 공간이 뜨는 느낌이 들 수 있다. 이 블랙보드를 만듦으로 해서 인테리어 기능은 물론 공간의 무게의 밸런스를 맞추는 효과를 냈다.

아일랜드의 기능

아일랜드는 Bar의 역할도 하지만 수납의 역할도 한다. 레스토랑에서 사용하는 스테인리스 느낌의 작은 아일랜드를 배치함으로써 작은 주방 워크탑을 좀 더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Restoration Houseware에서 구입한 라이트는 이 작은 주방 공간을 좀 더 고급스럽게 만들어 주었다. 어떤 라이트를 사용하는냐에 따라 공간의 느낌이 달라진다. 노출 천정과 어울리는 인더스트리얼 라이트의 조합은 상당히 좋다.

여성스러운 여성들의 공간

다양한 액자와 화분을 이용해 다이닝 공간을 꾸며 이 콘도가 여성이 사는 공간임을 알려주고 있다. 사진과 편지, 다양한 액자를 활용해 벽 한쪽을 꾸미면서 로컬 카페 같은 느낌을 연출했다. 사다리를 활용한 화분 거치대 또한 흥미롭다. 테이블은 버려진 것을 색을 다시 칠해 재활용한 것이다.

여분의 룸은 티비를 보거나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소프트한 카우치를 놓고 파이프를 이용해 블링켓을 걸어 놓을 수 있게 만들었다. 카우치 벽면은 거주자가 오랫 동안 모아온 손수건을 액자로 만들어 장식했다. 서랍에 묻혀 있을 손수건을 이렇게 액자로 만들어 사용하는 것은 일반인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좋은 데코레이션의 방법이다.

옷장은 커튼을 사용해 가려 작은 침실을 좀 더 깔끔하게 만들었다. 침대 헤드보드는 버리진 팔레트를 재활용한 것으로 국내에서도 시도해 볼 수 있는 쉬운 방법이다.

ⓒ기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