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타운하우스와 해외 타운하우스는 개념이 조금 다르다. 국내 타운하우스가 50대 초반의 부부를 위한 전원주택 느낌이라면 해외 타운하우스는 유닛(UNIT)에 가깝다. Patty와 Jim 부부가 사는 캐나다 타운하우스는 지금의 모습을 완성하기 위해 주방을 3번이나 고치는 작업을 거쳐야 했다. 호숫가에 위치한 이 캐나다 타운하우스는 위치만으로도 큰 매력을 가진 주택이다.

 

 

 

| 직선구조의 멋과 편의성

아래층은 리빙공간, 키친, 베란다가 순서대로 위치한 직선형 구조다. 해외 많은 주택에서 볼 수 있듯 벽 없이 공간을 가구 배치로 나누었다. 공간이 작을수록 정사각형의 공간 보다는 직사각형의 공간이 공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 인테리어에서 테이블과 소파의 중요성. 많을 수록 굿!

이 캐나다 타운하우스의 특징은 공간마다 최소 하나 이상의 테이블과 소파(의자)가 있다는 것이다. 그만큼 많은 손님들이 왕래하고 또 공간을 두루 활용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베란다의 경우는 식사를 위한 다이닝 테이블과 편한 이야기를 나눌 티테이블 두 개를 배치했다.

 

 

| 공간 배치, 놀라운 동선 계획

전문가답게 Lisa는 멋지고 실용적인 동선을 집 안에 만들었다. 출입문을 열고 들어오면 바로 키친과 리빙공간, 침실과 욕실이 있는 2 층으로 이어지는 계단이 한 장소에 만나도록 했다. 원하는 곳으로 몸만 살짝 틀면 되는 쉬운 동선 구조다. 이런 아름다운 동선은 위층까지 이어진다. 특히 위층은 침실과 욕실, 그리고 클로셋을 하나로 엮어 옷을 갈아입으면서 자연스럽게 샤워를 하고 또는 샤워를 마치고 바로 침대로 갈 수 있는 국내에서는 찾기 쉽지 않은 동선 계획을 구연해 냈다.

국내의 경우 욕실이 침실과 멀리 배치되어 있어 옷을 갈아입거나 샤워를 해야 할 때 많은 이동 거리가 생기면서 불편함을 유발한다. 반면 이 캐나다 타운하우스는 그런 불편을 단 한 번에 해결하는 거주자 중심의 동선을 만들었다.

 

 

 

| 진열의 멋이 있는 수납공간

원래는 방이었던 공간이었는데 복도와 연결되는 문을 없애고 대신 마스터 룸과 연결되는 클로셋으로 변화시켰다. 그리고 옷 가게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수납 테이블을 클로셋 중앙에 배치했다. 이 집의 경우 장식품을 주로 배치하여 사용했지만 옷가게처럼 옷을 올려놓고 진열하는 식으로 사용한다면 더 우아하게 공간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 벽이 아닌 방을 바라보는 테이블 의자 배치

국내는 주로 책상을 벽에 붙이고 벽을 바라보고 앉는다. 이집은 의자를 벽 쪽으로 배치해 오피스처럼 공간을 바라보게 했다. 이것도 좋은 책상과 의자 배치법이다. 이런 가구 배치법이 심리상태를 좀 더 안정적으로 가져가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 phm ZINE 기사, HOME&HOUSE 콘텐츠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