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주택이 많은 서양의 경우, 다양한 파스텔 색이 적용된 아름다운 주택들이 어느 마을에나 늘어서 있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아름답고 조화로워 보일 수 있지만, 집주인만의 개성을 나타낼 요소가 적어 다소 지루해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새로운 디자인의 주택을 적용하기란 쉽지 않다.

최근에 조성된 마을이야 모던한 디자인의 다양한 집이 조화를 이루고 있겠지만, 조성된 지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마을은 그 마을만의 특색이 있어, 외관을 달리할 경우 너무 튀어 보이는 효과가 날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포함하고 있지만, 당당히 주변의 특색을 모던함에 끌어들여 주변과 조화를 이루는 주택이 있다. 바로 캐나다 밴쿠버에 위치한 Pink House이다.

2014Scott Posno 건축그룹이 4명의 가족을 위해 신축한 이 주택은  모던한 디자인을 이루고 있지만, 주변의 특색을 포함하여 주변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 마을의 분위기를 포함하는 모던함

전체적인 디자인은 모던한 분위기로 결정하고 사각형의 기능성을 생각한 디자인을 계획하였다. 하지만, 외관에 사용된 마감재는 지역의 일반적인 외관 마감재와 통일성을 가하기 위해 검은색이 적용된 삼나무 사용하였다. 주변집에 비해 사각형의 볼륨감이 커 보일 수 있는 집은 검은색 컬러의 수축 효과 덕분에 과하지 않은 볼륨감을 보여준다.
   
주거의 정면은 일반집과 달리
입구 부분이 움푹 들어가 있다. 이는 거리에서 마주하는 주택의 입면성을 강조하고, 입구에 집중될 수 있는 시선을 입면 전체로 분산시켜 집의 정체성과 분위기를 먼저 느낄 수 있게 배려되었다. 움푹 들어가 있어가 있는 입구는 처음에 눈에 띄지 않을 수 있지만, 수평적으로 조절된 볼륨에 의해 자연스레 입구성을 형성하고 있다.

 

 

 

| 가족의 삶을 확장시키는 컬러

외관이 검은색을 이용하여, 주변과 어울리는 디자인을 추구하였다면, 내부는 은은하고 밝은 컬러를 사용하여, 공간을 더 넓어 보이게 유도하였다. 280제곱 미터의 공간은 곳곳에서 들어오는 자연빛과 밝은 톤의 컬러로 넓고 모던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깔끔하게 정리된
주방공간은 집안 내부의 모던함과 외부와의 대조되는 컬러를 가장 잘 보여주는 공간이다. 주방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는 부인을 위해, 주방 공간 바로 옆에는 작은 서재와 작업 공간이 준비되었고, 높은 스툴이 준비되어 아이들의 간식이나 숙제를 봐줄 수 있는 다용도 공간으로 활용된다

 

 

 

주방과 연계된 다이닝 공간은 가족실의 데크공간과 시선이 열려있어 식사를 하는 도중에도 자연을 감상할 수 있고 상부장 위로 열려있는 창으로 들어오는 자연빛과 다이닝 공간의 포인트가 되는 인공조명이 조화를 이루어 모던하면서도 특색 있는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 빛과 시선으로 연계되는 공간

3개의 층으로 구성되어 있는 집안의 천장은 자연빛이 바로 들어올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계단을 중심으로 들어오는 천장의 자연빛은 인공적인 조명이 없이도, 집안 전체를 밝게 하는 요소가 되고, 각 층에서 분산되는 은은한 빛의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빛을 따라가다 보면 눈에 띄는 인테리어 요소가 하나 더 보인다. 바로 층을 이어주는 계단의 난간을 투명한 유리로 구성한 것이다. 아이가 있는 집에서 계단의 난간은 신경 쓰이는 부분인데 심미적인 효과와 안전성 모두를 잡은 똑똑한 디자인이다.

시선을 막지 않는 투명한 소재의 활용은 수직, 수평으로 시선의 확장을 유도하고 면적대비 넓은 공간 활용 느낌을 갖게 한다. 가족실의 뒤편에는 작은 데크를 마련하여, 아이들의 놀이공간 확보는 물론 계절의 변화를 집안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다.

 

 

 

국내에도 아이가 있는 가정이나 노후를 위해 개인주택을 고려하는 인구가 늘고 있다. 가족의 생활패턴의 적용이 가장 중요하지만, 주변 환경과도 잘 어울리는 주택을 짓는 것도 중요하다. 기존에 있던 마을의 분위기를 수용하며, 빛과 컬러를 활용하여 가족에게 적합한 공간을 설계한 캐나다의 < Pink House >을 참고해 봐도 좋을 것 같다.

 

 

Architects
Scott Posno


ⓒphm ZINE 기사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합니다.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