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흐름에 따라 시대는 변해왔다. 반복도 되었지만 같은 적은 없었다. 시대는 타의든 자의든 변모하고 진화했다. 그 변화의 중심엔 디자인이 있다. 시대의 변천사를 한 번에 확인하고 싶거든...

패시브하우스라는 용어가 낯설지 않을 만큼 국내 주택 건축 시장을 장악해가고 있다. 이런 관심과는 대비되게 아직 국내의 패시브하우스에 대한 시공경험은 일천하다. 때로는 독일...

쉬운 듯하면서도 어려운, 그래서 포기하자니 너무 아쉬운 컬러, 블랙. 이 블랙 컬러는 어떻게, 얼마만큼의 양을 사용하냐에 따라 전혀 다른 공간이 된다. 어둡고...

국내에서 최근 각광 받고 있는 주택 구조 중 하나가 스킵 플로어다. 이 구조는 층과 층 사이에 엇나가게 층을 하나 더 만드는 방법으로...

현대 주택 인테리어에서 가장 핫한 타일을 고르라면 단연 헥사곤(Hexagon)과 메트로(Metro / Subway) 타일이다. 헥사곤 타일이 다양한 컬러와 사이즈로 색다른 공간연출을 한다면 메트로 타일은 배치...

대도시 땅값이 천정부지로 올라가면서 단독주택 생활은 희망사항이 되고 있다. 이는 세계 대도시 어디서나 일어나고 있는 현상다. 그렇다고 내 생활 공간을 포기할 수는...

주택을 사람의 몸이라고 친다면 지붕은 두개골이라고 할만큼 중요하다. 외부로부터 공간을 보호하면서도 미를 완성시키는 비중 있는 역할에 비해 그 중요성을 간과 당할 때가...

"쿠션이 뭐라고", "그깟 쿠션, 공간만 차지하지" "무슨 쿠션을 이렇게 많이 사용해?" 라고 생각한다면 인테리어 초보자. 쿠션 살 돈으로 다른 걸 사 집을 꾸미겠다고 한다면...

신축시 반드시 오가는 용어로 건폐율, 용적률, 연면적이 있다. 땅이 있다고 원하는 층수의 건물을 지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집을 짓는 것이 가능한지 아닌지, 또...

가구 전구 액자 등을 집안에 배치할 때는 그냥 놓고 싶은 곳에 놓아도 되지만 그 특성과 기능을 백분 발휘하게 하기 위해서는 위치와 간격 등을 고려해야 한다. 그래서 어느 위치에...